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상파 중간광고 둘러싼 ‘물밑 여론전’

6·13 지방선거 이후 판가름…한정된 광고시장 파이, 신문협회 등과 이해관계 대립

기사승인 2018.04.16  14:01:46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공유
default_news_ad1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여부가 6월 지방선거 이후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한정된 광고시장 파이를 놓고 이해관계자별 물밑 여론전이 계속되고 있다.

[더피알=박형재 기자] 6월 지방선거 이후 발표될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 여부를 두고 물밑 여론전이 한창이다. 진작부터 프로그램 쪼개기 등을 통한 ‘꼼수 중간광고’가 이뤄진 상황에서 이참에 쐐기를 박으려는 지상파 쪽과 여타 미디어사들의 이해관계가 대립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중간광고 연구용역’ 결과 등을 종합해 6·13 지방선거 이후 중간광고 허용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방송가에서는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은 사실상 ‘떼 논 당상’”이란 분위기였으나, 여론에 큰 영향을 미치는 신문협회 등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방송계 한 관계자는 “최근 학계 교수 및 광고 정책 전문가 등을 만나보면 이제는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이 필요한 시기라고 대부분 공감하고 있다”면서도 “신문협회와 같은 이해당사자들이 관련 보고서를 내놓고 반대 여론전을 펼치고 있어 맞대응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협회 측은 “지상파 중간광고가 허용되면 매년 216억의 신문광고비가 줄어들고, 지상파 방송은 연간 1000억~1100억원대 추가 광고수익이 예상된다”며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유력 신문사를 끼고 있는 종편의 반발이 거세 방통위도 규제 완화 카드를 쉽사리 꺼내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지상파 중간광고를 허용하는 대신 종편에 지금보다 광고 규제를 더 풀어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형재 기자 news34567@the-pr.co.kr

박형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