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네이버, 검색·AI 조직 통합

라인 최고글로벌책임자인 신중호씨가 리더…“글로벌 경쟁력 높여나갈 것”

기사승인 2018.02.05  10:36:24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공유
default_news_ad1

[더피알=강미혜 기자] 네이버가 검색과 인공지능(AI) 조직을 하나로 통합했다. 새 조직의 리더는 라인 최고글로벌책임자인 신중호씨가 맡는다.

네이버는 2월부터 자사 검색 기술 연구 개발 및 운영을 담당하는 네이버 서치(Naver Search)와 인공지능 기술 플랫폼을 개발·운영하는 클로바(Clova)를 ‘서치앤클로바(Search&Clova)’로 통합한다고 5일 밝혔다.

인공지능 기술로 ICT플랫폼 사업의 기존 패러다임이 빠르게 바뀌고 있는 만큼 구글 등 글로벌 기업들에 뒤쳐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밑작업으로 해석된다. 실제 네이버는 서치앤클로바를 통해 일본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인공지능 기술로 기반 플랫폼은 물론 검색, 추천형 서비스들에도 새로운 시장이 열리고 있다”며 “두 조직의 통합을 통해 인공지능 기반의 고도화된 검색 기술 역량을 확보하고, 차세대 기반 플랫폼인 클로바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미혜 기자 myqwan@the-pr.co.kr

강미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