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리나라 국민들, 위기시 정부·언론보다 주변지인 더 신뢰

정보주체 평가에서 정부기관 전 항목 최하위…각종 루머 생산·확산 우려돼

기사승인 2017.03.03  16:32:06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공유
default_news_ad1

[더피알=조성미 기자] 사회적 위험 상황에서 우리나라 국민들은 정부 발표보다 지역공동체와 개인 간의 정보를 더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사시 정보 제공에 있어 최우선 고려 요인은 신속성이었으며, 정확성과 신뢰성도 중요하다고 꼽혔다.

   

성균관대 SSK위험커뮤니케이션연구단(단장 송해룡 교수, 이하 연구단)은 위험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는 주체에 대한 조사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언론기관, 정부기관, 지역공동체(시민/소비자단체), 기업, 시민으로서의 개인, SNS 등 6개 정보 주체에 대해 △정확성 △신뢰성 △신속성 △이해용이성 △공정성 등을 7점 척도 기준으로 평가했다.

그 결과 정부기관의 신뢰도는 5개 항목에서 모두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는 앞서 발생한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 사태, 경주지진 등 국가적 재난시 초동대처 및 관리실패에 따른 결과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설마’가 매번 사람 잡았다

위험 정보 제공 주체에 대한 요소별 평가
  7점 척도 기준, 4점=보통, 점수가 클수록 더욱 신뢰하는 경향  
7점 척도 기준, 4점=보통, 점수가 클수록 더욱 신뢰하는 경향

반면, 위기 시 사람들은 주변 지인 등 개인의 정보를 가장 신뢰한다고 답했으며, 특히 신속성에선 SNS 정보가 가장 후한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지역공동체의 정보 역시 정확하고 공정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찬원 공동연구원은 “정부기관은 모든 평가 요소에서 보통(4점 이하)으로 낮게 평가됐다”며 “위험 발생 시 이에 대한 경과와 향후 대책 등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정부기관에 대한 평가가 낮을 경우 각종 루머가 생산, 확산될 수 있어 사회적 혼란과 불안을 일으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에 거주하는 만 20세 이상의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0%에서 표본오차 ±3.10%p이다.

조성미 기자 dazzling@the-pr.co.kr

<저작권자 © 더피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